50여만 명 다녀간 해수욕장, 코로나 속 호평받은 까닭


50여만 명 다녀간 해수욕장, 코로나 속 호평받은 까닭

기차 0 206

기사 대표 이미지:50여만 명 다녀간 해수욕장, 코로나 속 호평받은 까닭 


[Pick] 코로나 시대 해수욕장 운영은 이렇게…호평받은 '완도군' 


​전남 완도군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운영 방안을 제시했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31일 완도군에 따르면, 지난 7월 17일부터 8월 20일까지 35일간 차량 계측 결과 50여만 명이 명사십리해수욕장을 이용했습니다. 


지난해에 49일간 58만여 명이 이용한 것과 비교하면 1일 평균 2천500명씩 더 방문한 셈입니다.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작년보다 짧게 운영했는데도 많은 방문객이 문제없이 휴가를 즐긴 것을 고려하면, 짧은 운영 기간에도 현 사태를 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의미 있는 효과를 거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명사십리해수욕장이 성공적으로 올해 운영을 마칠 수 있었던 핵심 프로그램은 무엇일까요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전경 항공 촬영. (사진=완도군청 홈페이지)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전경 항공 촬영. (사진=완도군청 홈페이지)
 

우선 '사전 예약제'를 실시해 피서객을 분산시켰습니다. 명사십리해수욕장의 해변 길이는 약 3.8km로 길기 때문에 예약제 운영 구간을 별도로 구분했는데요, 여기에 '안심 예약존'을 만들어 예약을 받아 운영하고 파라솔도 거리 두기 간격에 맞게 설치해 피서객들을 분산시켰습니다. 


또 '3단계 방역 시스템'도 방역과 감염병 차단에 한몫을 했습니다. 1단계는 완도대교와 고금대교에서 완도로 들어오는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발열 확인, 2단계는 해수욕장 출입 시 발열 확인과 소독기 통과 후 안심밴드 착용, 3단계는 밀집도가 높은 백사장 구역에 드론을 띄워 이용객 분산과 마스크 쓰기를 독려하는 것입니다.
 

코로나 시대 해수욕장 운영은 이렇게…호평받은 


이외에도 전국 최초로 해수욕장 주차장에서 자동차 극장을 시범운영 하는 등 다양한 문화 향유 프로그램을 선보였습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코로나19 등 악조건 속에서도 많은 방문객이 찾아온 것은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을 가꿔온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완도군청 홈페이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956897&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