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기절 후에도 계속 때린 남성…CCTV 속 그날


여성 기절 후에도 계속 때린 남성…CCTV 속 그날

운수대통 0 48


 


<앵커> 


자신을 쳐다봤다는 이유만으로 한 남성이 길에서 처음 본 여성을 무차별 폭행했습니다.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본인도 맞았다며 이 여성을 고소까지 했는데 현장 CCTV에 담긴 영상 보시죠.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월 19일 새벽, 서울 강남 가로수길. 젊은 남녀가 서로 다투다가 여성이 다른 방향으로 가버리자 남성이 크게 소리칩니다. 


이 소리에 놀란 다른 여성 A 씨. 뒤를 돌아보자 남성이 다가와서는 갑자기 주먹을 마구 휘두릅니다. 


체구가 훨씬 작은 A 씨를 여러 차례 발로 차더니 머리채를 잡고 내동댕이치기까지 합니다. 


무차별적인 폭행이 이뤄졌던 장소입니다. 


피해자는 큰 충격으로 이곳 아스팔트 바닥에 정신을 잃고 그대로 쓰러졌습니다. 


하지만 가해자의 폭행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남성은 A 씨가 정신을 잃고 쓰러진 상황에서도 머리를 발로 밟는 등 무차별 폭행을 이어갔습니다. 


A 씨는 뇌진탕과 단기 기억 상실, 대인기피증까지 생겨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폭행 피해 여성 : 집이나 익숙한 장소에만 계속 머무르고 있고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곳에는 가지 못하는 그런 상황이에요.] 


일방적인 폭행 장면이 CCTV에 그대로 찍혔는데도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또 피해자에게 사과하기는커녕 자신도 폭행을 당했다며 A 씨를 고소했다가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고소를 취하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주 내에 남성을 폭행·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며, 이와 같은 여성 대상 폭력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기본으로 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960390&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