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쟤 별명은…” 조주빈 공범 '부따' 과거 싹 다 까발려졌다


“쟤 별명은…” 조주빈 공범 '부따' 과거 싹 다 까발려졌다

석봉이 0 132

-조주빈 공범으로 알려진 가해자


-온라인에 얼굴 사진 퍼진 부따


988422195_z2Mc0RyJ_9fe100277b3e4122d1eaa802ca4248a05570c702.webp

뉴스1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공범 '부따' 얼굴이 퍼진 가운데 그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증언이 주목받고 있다.


988422195_DMCv38kA_68b5caccc448e0747f89d0bfc7ec2a60bdc48f39.webp

트위터 캡처


‘부따’의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는 지난 4일 트위터에 “부따 동창이다. 부따가 모범생은 맞는데 별명이 ‘로리콘’이었다.


여학생들이 체육복 갈아입을 때 몰래 훔쳐보고 그랬다”고 말했다.


A씨는 “그것 때문에 학교가 한번 뒤집어졌다. 공부 잘한 것과 모범생은 별개다”라고 덧붙였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대학교 1학년생 강훈(18) 신상 정보를 오는 17일 공개하기로 했다.



하지만 ‘부따’의 신상은 이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됐다.


‘부따’로 알려진 강훈은 2001년 5월 8일 생으로 전교 부회장까지 한 경력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24206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