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새우다..." 중국에서 '무지개 바이러스' 퍼졌다


"이번엔 새우다..." 중국에서 '무지개 바이러스' 퍼졌다

추억속에 0 480

-새우에 치명적인 바이러스 질병


-수만 가구의 생계가 위협


중국 남부 광둥성에서 새우에 치명적인 바이러스 질병이 퍼지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중국 주요 새우 양식지인 광둥성에서 새우에 치명적인 ‘십각류 무지개 바이러스1’(Div1)이 발생해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수만 가구의 생계가 위협을 받고 있다.


988422195_CFJdSv3T_e94b80cc2277bc5c5bf08521f118e3f03c09cecd.webp

이하 네이버


SCMP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는 2014년 초 처음 발생됐지만 지난해 봄에도 새우 생산 지역의 25%에 피해를 입혔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새우가 붉게 변하고 껍질이 딱딱해지면서 바닥에 가라앉아 죽게 된다.


광둥성의 한 어민은 “감염률과 치사율이 무서울 정도다. 처음 감염 사실을 확인한 뒤 양식장의 모든 새우가 죽는데 2∼3일밖에 안 걸린다”고 말했다.


988422195_3yHWN25t_5a18c62bcb1f2d48a497755fcb59d4216eb89b27.webp

중국 수산과학원 측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는 2014년 12월 중국 저장성의 흰다리새우에서 처음 발견됐다. 이후 2018년까지 11개 성의 양식 어가에서 바이러스가 확인됐고, 특히 지난해 주장 삼각주 지역에 가장 심각한 피해를 줬다.


인구 2만명 중 약 절반이 새우양식업에 종사하는 장먼시 다아오에서는 지난해 봄 양식장 3분의 2가량이 피해를 보기도 했다.


이 바이러스의 기원과 전파 경로 등은 아직 불명확하다. 인체 유해성 여부도 확인되지 않았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23342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