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코로나 환자" 70대 할머니 역삼역서 소동…자택 귀가


"나 코로나 환자" 70대 할머니 역삼역서 소동…자택 귀가

추억속에 0 39

기사 대표 이미지:"나 코로나 환자" 70대 할머니 역삼역서 소동…자택 귀가 

▲ '코로나 소동' 역삼역에 붙은 방역 통제 안내문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코로나19 확진자라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나타나 시민들이 급히 자리를 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오늘(28일) 낮 12시 28분쯤 A(77) 할머니가 지하철 2호선 역삼역 출구 에스컬레이터 앞에 서서 "내가 코로나 환자다"라고 소리쳤습니다. 


점심시간에 근처를 오가던 직장인 등 시민들이 놀라 황급히 몸을 피하면서 일대에 잠시 혼란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할머니는 오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동작구 140번 확진자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동작구에 따르면 구청은 오늘 오전 10시쯤 할머니에게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전화로 통보한 후 자가격리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그런데 구청 직원이 역학조사를 위해 낮 12시쯤 할머니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다가 할머니가 "지금 밖에 있다"고 답하면서 구청 직원이 소방당국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할머니는 구청 직원의 지시에 따라 역삼역에 하차한 뒤 출동한 소방관들과 함께 자택으로 귀가조치됐습니다. 


구청 관계자는 "현재 병원에 환자가 많이 밀려있어 아직 병상 배정이 안 됐다"고 말했습니다. 


할머니는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의 협조 요청으로 출동한 경찰은 할머니가 이동한 에스컬레이터와 엘리베이터, 역 내 화장실 등에 출입을 차단하고 방역 조치를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할머니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동선을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953602&oaid=N1005953883&plink=TOP&cooper=SBSNEWSEND&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