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광화문 인근 지역서 식사한 홈플러스 본사 직원 확진


15일 광화문 인근 지역서 식사한 홈플러스 본사 직원 확진

모여든다 0 90

15일 광화문 인근 지역서 식사한 홈플러스 본사 직원 확진 

ⓒYTN 뉴스 화면 캡처 


홈플러스는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일하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옥을 폐쇄했다고 28일 밝혔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무증상으로, 전날(27일) 보건 당국으로부터 지난 15일 광화문 인근 지역에 30분 이상 체류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연락을 받고 검사를 진행했다. 그리고 이날 이 직원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광화문 인근인 서울 종로구 서촌에서 식사했다. 이어 16~19일 휴가를 냈고, 20~21일 본사에서 근무한 후 22~27일 다시 휴가를 냈다.

홈플러스는 사옥을 폐쇄한 후 방역을 진행했으며, 본사 직원들은 귀가 조치했다.

홈플러스 본사는 당분간 필수 인원을 제외하고 전 직원 재택근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mail protected]) 


출처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8281715011274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