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는 코로나 아닌데... 확진보다 이게 더 무서워요”


“우리 아이는 코로나 아닌데... 확진보다 이게 더 무서워요”

손을잡아 0 159

-확진보다 무서워... 시민들 울리고 있어


-코로나 왕따... 전염병 따돌림 기승 부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환자를 둘러싼 갈등까지 만들고 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이하 뉴스1


서울신문 최근 보도에 따르면 서울에 있는 아파트, 보건소, 강원 원주 체조교실 등에서 '전염병 따돌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26일 서울 강남구 한 아파트에 살고 있는 여성은 엘리베이터 안에서 '강남 어린이집' 가방을 든 엄마와 아이를 보고 뒤로 물러섰다. 강남구 개포동에 있는 한 어린이집에서 한 아이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말이 돌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해당 아동은 확진 판정 전부터 이미 어린이집에 등원하지 않았고, 이후 어린이집 교사와 원생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낸 학부모들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서울 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는 지난 20일 70대 후반 할아버지와 아들의 말다툼이 벌어지는 일도 있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할아버지는 나무라는 아들 때문에 죄인처럼 머리를 떨궜다.


회사 내 1호 확진자가 돼 팀원들에 사과 문자를 보낸 이도 맹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회사 내 익명 커뮤니티에서는 인신 공격에 가까운 악성 댓글을 견뎌야 했다고 전해졌다.


강원 원주 한 체조 교실에서 무증상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이의 아버지도 온라인에서 억울함을 호소해야 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아이가 주변에서 근거도 없이 '슈퍼전파자'로 공격을 받고 있었다. 아이는 경미한 증상이 나타나자 남들보다 일찍 검사를 받았을 뿐인데 어디서 감염된 건지 공개하라는 성토를 듣게 됐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전문가는 "정부가 방역과 확진을 막는데 우선순위를 두다 보니 인권이 어느 정도 침해 돼도 어쩔 수 없다는 시그널을 국민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낙인찍기와 갈등의 부메랑이 돼 사회에 돌아오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반면 역학조사에서 거짓말을 하는 등으로 확진자를 발생시키는 사례에는 2억 2천만 원 상당의 구상권이 청구되는 일도 있다.


해외 사례처럼 환자와 완치자가 적극적으로 경험을 털어놓을 수 있고, 그 사연에 귀를 기울여주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출처 : https://www.wikitree.co.kr/articles/566220 

0 Comments